사랑스러운 자녀가 5~6세가 되고 학교에 갈 나이가 되면 어머니들은 고민한다. 우리 아이에게 악기를 배우도록 하거나 또는 기술이 필요한 운동을 배워서 자신을 특별한 존재로 느끼게 하고 싶어진다.

피아노를 악기교육에서 가장 먼저 선택하게 되는 이유는 간단하다. 독주 악기로써 모든 악기 소리를 모두 표현하며 음역의 범위가 넓고 다양하여 관현악적인 소리도 낼 수 있어서이다. 말하자면 기악 교육 중에서 가장 보편적이면서 다양하고 폭넓은 경험을 가능케 하는 것이 피아노를 배우는 것이다.

실제로 어린 자녀를 둔 부모님들은 아이가 유치원을 가고 한글을 익히기 전후에 피아노를 가르친다. 피아노를 배우면서 어떤 것을 기대하고 즐거워하는 것이 옳은 것일까? 어떻게 배우고 어디까지 배우는 것이 취미로 연주하는 것일까? 어떻게 하면 아이가 싫증나지 않으면서 전공은 아니어도 규칙적으로 하루에 1~2시간 연습을 수행하며 멋지게 연주할 수 있을까? 왜 우리 아이는 몇 년을 피아노 학원을 다니고 체르니 40번을 다 끝마쳐도 발전이 없을까? 어떻게 옆집 아이는 우리 아이보다 체르니 진도가 느린데도 기가 막히게 잘 치는 걸까? 과연 재능이 없으면 악기를 배우기 어려운 것일까? 아이의 재능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레슨을 받기 전에 먼저 알아보는 방법은 없을까? 재능이란 어떻게 알 수 있고 무엇일까? 도대체 피아노를 포함한 악기 교육이 어떤 유익함을 주는 걸까? 이밖에도 너무도 많은 질문들이 있지만 필자는 앞으로 몇 번의 지면을 통해서 도움을 주려고 한다.

피아노를 포함한 악기를 다루는 법을 배우는 것은 전자제품의 사용법을 배우는 것과는 다르다. 시작부터 손가락과 그 주변 근육조직들(뼈, 인대, 근육, 신경줄)을 원하는 목표를 위해 조작, 조절하는 테크닉을 배우는 것에서 출발한다. 그리고 소리에 색칠을 한다. 소리를 만들고 평가하고 감정을 다양한 관점으로 표현한다. 소리의 모양을 상상력에 의해 만들어낸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인간의 잠재된 감성과 감각이 개발되고 발전되는 것은 중요하고 신비한 체험이 아닐 수 없다.

피아노를 배우는 것은 신체적인 운동을 동반한 스포츠이기도 하다. 감각만 필요하고 발전되는 것만이 아니고 꾸준하고 성실한 손가락 운동에 의해서 완성된다. 손가락 훈련이 없이 감정 혹은 감성만으로 멋진 연주를 할 수 없다.

그뿐만이 아니고 피아노를 배우면서 꾸준함과 규칙과 균형을 배운다. 꾸준히 연습해야 어제 배운 노래를 잊지 않는다. 악보를 꼼꼼히 읽고 노래를 생각하고 박자를 지키면서 작고 예쁜 규칙을 배운다. 소리를 듣고 비교하면서 왼손과 오른손의 균형, 음과 음의 균형, 시간과 시간의 균형을 배운다.

음악은 인간의 감각을 교육시킨다. 귀로 아름다운 소리를 듣고 몸으로 리듬을 느끼고 눈으로 보며 손으로 만지며 독특한 경험을 하게 한다. 피아노는 손으로 만지는 것에서 나오는 다양하고 변화되는 소리에 대해 촉각과 청각으로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된다. 그뿐만 아니라 박자와 리듬을 통해서 율동을 배우고 몸의 움직임과 소리의 만남을 경험한다. 음악을 통해서 인간은 고조된 즐거움, 흥겨움에서 내재된 영혼의 흔들림까지도 만난다.